연간 매출액이 1749억 원이나 되고 운영하는 브랜드가 무려 20개가 넘는 회사에 마케팅팀과 홍보팀이 없다? 믿기 어렵겠지만 사실이다. 바로 인기 방송인 백종원씨가 대표를 맡고 있는 (주)더본코리아가 그렇다. 방송인으로 인기가 높으니 굳이 마케팅을 하거나 홍보를 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라고 하는데 그래도 되는가?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백종원씨는 요리연구가이자 프랜차이즈 사업가였다. 지금도 그 타이틀에는 변함이 없지만 인기 방송인이 되면서 내용적으로는 연예인이라고 해야 할 정도다. 음식 관련 프로그램에서 그의 인기가 고공행진을 하고 있는 이유가 그에게서 방송인이라는 새로운 재능이 발견된 점도 있겠지만 그의 직업이 요리연구가 또는 외식사업가라는 배경이 더 크게 작용했을 지도 모른다. 그런 그에게 할 말이 있다. 혹자는 잘 나가는 그에게 무슨 할 말이 있겠냐고 의아해 하겠지만 분명한 이유가 있다. 

 

외식업계에서는 백종원씨를 두고 새로운 메뉴를 개발하는 등 요리 연구에는 탁월한 재능을 보이고 있지만 경영은 잘 못한다는 평이 지배적이다. 백종원씨는 1993년에 외식업에 발을 내디뎠다. 서울 강남 논현동에서 <원조쌈밥집>으로 음식장사를 시작했다. 이후 그가 운영하는 브랜드는 2017년 현재 20개가 넘는다. 이 가운데 가맹사업을 하고 있는 브랜드만도 20개나 된다. 그러나 백종원씨가 운영하는 (주)더본코리아의 실적을 보면 그가 방송 스타가 되기 전까지는 신통찮았다. 회사 설립 20년이 되는 지난 2013년의 매출액은 775억 원에 불과했다. 비슷한 업종의 (주)놀부도 창업 20년 만인 2007년에는 913억 원의 매출을 올렸고, (주)본아이에프(본죽)는 창업 10년 만에 이미 1178억 원의 매출을 달성한 것과 비교하면 경영성과가 그리 좋았다고 볼 수 없다. 

 

하지만 더본코리아의 실적은 백종원씨가 방송 스타가 되면서 확연히 달라졌다. <한식대첩>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주목을 받기 시작한 2014년에 927억 원의 매출을 올려 전년도보다 19.61% 늘었고, <집밥백선생>에 출연하기 시작한 2015년에는 전년도보다 33.66% 늘어난 1,239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특히 2015년 8월부터 <3대천왕>이라는 프로그램까지 하면서 2016년에는 전년도보다 41.16%나 신장한 1749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방송을 하기 전인 2013년에 비하면 무려 1,000억 원 가까이 매출이 늘어났다. 영업이익과 순이익도 2013년에는 각각 51억 원과 29억 원이었으나 지난해에는 197억 원과 192억 원으로 늘어났다. 

 

더본코리아가 최근 급성장을 하게 된 것은 전적으로 백종원씨의 방송 스타로서의 인기 덕분이라는데 이의를 제기할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렇다면 필자는 백종원씨의 인기가 시들해지면 어떻게 될까를 가정해본다. 섣부른 예단일 수도 있지만 회사경영도 지금처럼 승승장구 한다는 보장은 없을 것이다. 앞에서 살펴본 것처럼 더본코리아의 최근 급성장은 오로지 백종원 개인의 인기 덕분이기 때문이다. 인기가 시들해지거나 혹여 백종원씨와 관련된 좋지 못한 기사라도 나면 그 인기는 주춧돌 빠진 누각처럼 한꺼번에 무너질 가능성이 높다. 필자가 이렇게 관측하는 이유는 백종원씨의 인기를 배제할 경우 더본코리아의 경영 실태를 보면 부실하기 짝이 없기 때문이다. 

 

더본코리아는 20개가 넘는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지만 매장이 100개가 넘는 브랜드는 <빽다방>(526개), <홍콩반점0410>(194개), <새마을식당>(168개), <한신포차>(103개) 등 고작 4개에 불과하다. 반면 매장이 10개도 안 되는 브랜드가 10개가 넘는다. 공정거래위원회에 가맹사업을 하는 것으로 등록한 브랜드만도 20개인데 올해 들어와서 6개월 동안 가맹점이 새로 늘어난 브랜드는 <빽다방>(17개), <역전우동0410>(7개), <돌배기집>(7개), <홍콩반점0410>(6개), <한신포차>(5개) 등 고작 5개에 불과하다. 

 

 

브랜드 별로 매장이 많다고 해서 꼭 좋은 것만은 아니지만 해당 브랜드를 운영하는 가맹점주 입장에서는 브랜드의 인기가 좋아서 매장이 많이 생기면 브랜드 가치가 높아져서 장사가 잘 될 것으로 기대하는 것이 보통의 상식이다. 그런데 더본코리아는 다 브랜드 전략을 쓰고 있지만 극히 일부 브랜드만 인기가 있을 뿐 대부분의 브랜드는 있는 둥 마는 둥 하다. 이를 두고 비인기 브랜드 가맹점을 운영하는 사람들은 요리연구가 백종원씨의 사업적 실험대상인 ‘마루타’라고 한다면 지나친 표현일까?

 

현재 가맹사업을 하고 있는 20개 브랜드의 총 매장수가 2014년 545개에서 2016년 1298개로 753개나 늘어났지만(138.17%) <빽다방>이 25개에서 526개로 501개가 늘어났고,  <홍콩반점0410>이 70개가 늘어난 것을 제외하고 나면 대부분 신규 브랜드에서 매장이 늘어난 것에 불과하다. 나머지 오래된 브랜드들은 매장수가 제자리걸음이며, 오히려 줄어든 브랜드도 6개나 된다. 특히 한때 인기 브랜드였던 <새마을식당>은 2014년 186개에서 2016년 168개로 백종원씨가 방송 스타가 된 이후 오히려 매장수가 크게 줄었고, <홍마반점0410>은 2014년 11개의 매장을 갖고 있었으나 지난해에는 매장이 하나도 없는 브랜드로 전락했다. 

 

이같은 현상을 분석해 볼 때 더본코리아는 현재 회사의 기본적인 역량으로 성장하는 것이 아니라 대표이사의 인기 덕분에 성장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한마디로 말하면 거품성장이라고 할 수 있다. 거품은 인기가 사라지면 함께 사라진다. 따라서 더본코리아는 한방에 휘청할 수 있는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다고 봐야 한다. 

 

이에 필자는 백종원씨에게 방송을 그만 두거나 아니면 회사경영에서 손을 떼거나 둘 중에 하나를 하라고 정중히 권고한다. 방송인으로 계속 활동하겠다면 전문경영인을 채용해서 경영을 맡기라는 뜻이다. 나중에 많은 사람들로부터 원성을 듣지 말고, 박수칠 때 떠나라는 것이다. 아니면 방송활동을 접고 회사경영에 전념하라는 주문이다. 

 

백종원씨는 자기는 주방장이자 경영인이라면서 주방장으로만 불리기도, 경영인으로만 불리기도 원치 않으며 ‘음식탐구가’로 불리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회사가 잘 돌아갈 때는 어떤 칭호를 받던 아무 문제가 되지 않지만 회사가 잘못되었을 때는 ‘무능한 경영자’에만 방점이 찍힌다는 사실을 명심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