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의 수산물 수출검역협의에 따라 9월부터는 국내 주요 양식품종을 싱싱한 활어상태로 수출할 수 있게 됐다.

 

5일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에 따르면 캐나다의 수산물 수출검역협의에 따라 국내 주요 양식품종인 광어(넙치), 우럭(조피볼락), 참돔, 능성어 등 4종을 활어상태 그대로 수출할 수 있다. 

 

국내에서 생산된 4종의 어류를 살아있는 활어상태로 캐나다에 수출하는 경우에는 반드시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을 통해 검역증명서를 발급 받아야 한다. 아울러 캐나다 현지에 도착할 때까지 다른 어종 및 물 등과 섞이지 않도록 조치해야 하고 포장 및 운송시에도 자외선 처리 등을 통해 소독을 실시하는 등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이와 관련해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은 캐나다로의 활어 수출 신청이 있는 경우 검역을 통해 관리대상의 질병 감염여부를 확인하고, 캐나다와 협의한 활어 수산물 검역 및 포장조건 등이 충족된 경우에만 수출을 허가할 방침이다. 

 

박신철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장은 "앞으로 캐나다와의 지속적인 협의를 추진해 어류 외에 전복 등의 새로운 양식품종에 대해서도 수출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앞서 그간 캐나다는 국내 검역,관리 시스템을 보다 상세히 검증하기 위해 해당 어류들의 '판매용 활어(Food service and Retail Use)' 수입허가를 지연해 왔다. 이에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은 캐나다 식품검사청과의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4종 어류를 활어상태로 수출하기 위한 검역조건·포장 및 선적조건 등을 조율, 9월부터 정식 수입 허가가 이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