껌을 씹으면서 걸으면 그냥 걷는 것 보다 운동량이 늘어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메디컬 익스프레스에 따르면 일본 와세다대학 스포츠과학대학원의 하마다 유카 교수팀이 남녀 46명(21~69)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연구팀은 실험 대상자들에게 먼저 1시간 동안 쉬게 한 뒤 껌 2개씩을 주고 이를 씹으면서 15분 동안 보통 걸음걸이로 걷도록 했다. 또 다른 한 번은 1시간 휴식을 취한 뒤 껌에 들어있는 성분을 가루로 만든 것을 먹게 한 다음 일상적인 걸음걸이로 15분간 걷게 했다.

 

이 두 실험 중 어떤 것을 먼저 할 것인가는 무작위로 정해서 하게 했다.

 

연구팀은 실험 전 쉴때는 안정 시 심박수, 걷기 운동 중에는 평균 심박수, 걸은 거리, 평균 보속, 보폭, 총 에너지 소비량을 측정 해 두 실험 간 차이를 비교했다.

 

보속은 15분 동안 걸은 거리로, 보폭은 평균 보속과 평균 스텝 수로, 총 에너지 소비량은 평균 보속과 체질량(body mass)으로 산출했다.

 

그 결과 전체적으로 걸을 때의 평균 심박수는 껌을 씹으면서 걸을 때가 그냥 걸을 때보다 훨씬 많았으며, 안정시 심박수와 걸을 때 심박수의 차이 역시 껌을 씹으면서 걸을 때가 훨씬 더 컸다.

 

이 두 가지 결과는 남녀 모두 같았다. 연령층으로 봤을 때 40세 이상 그룹이 40세 이하 그룹보다 모든 면에서 껌을 씹으면서 걸을 때와 그렇지 않을 때의 차이가 더 크게 나타났다.

 

전체적인 결과는 걸을 때 껌을 씹는 것이 성별이나 나이와 관계없이 여러 가지 신체적, 생리학적 기능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하마다 교수는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