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김치박물관 ‘뮤지엄 김치간’이 재개관 3주년을 맞아 4층 ‘김치사랑방’ 기획전시실을 한국 전통 부엌을 재조명하고, 김치문화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전면 개편했다. 

 

김치사랑방은 부엌이라는 공간을 기반으로 김치 재료, 김장 도구, 보관하는 공간까지 사진이나 모형 전시뿐만 아니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개편된 김치사랑방의 주제는 ‘김치로 이어지다’이며, 김치문화의 변천과정을 세 개의 공간으로 나누어 구성했다. 

 

부뚜막  [사진=풀무원]

 

▲한국 음식이 이어지는 공간 ‘부뚜막’

부뚜막에서는 우리나라 고유의 조리 공간인 부뚜막의 구조를 살펴보면서 김치가 발달하게 된 배경을 이해할 수 있다.  

 

부뚜막은 취사∙조리는 물론 난방 기능까지 동시에 할 수 있으나 몸체가 흙이나 돌로 만들어져 고온의 화력을 유지하기 어려운 구조를 갖고 있다. 이러한 부뚜막의 구조적 특성으로 인해 불의 사용을 최소화하는 발효음식이 발달하게 됐다. 

 

관람객들은 부뚜막을 재현한 입체 전시물을 통해 온돌과 아궁이가 연결되는 구조를 직접 볼 수 있다. 또한 부뚜막 아궁이 모형에 부채를 부치면 불꽃의 색감이 나타나 마치 실제로 불이 지펴진 것 같은 시각적 체험을 할 수 있다. 

 

찬마루 [사진=풀무원]

 

▲밥상문화가 시작되는 공간 '찬마루'

찬마루는 음식을 조리하는 공간으로 한국의 밥상문화가 시작된 공간이라고 할 수 있다. 관람객들을 전통 한상차림 구조를 통해 곡물 위주의 탄수화물을 주식으로 한 밥상에서 간을 맞추거나 염분을 공급하는 김치의 역할을 이해할 수 있다. 

 

또한 김칫소를 만들 때, 재료를 갈거나 즙을 낼 때 사용한 확독, 강판과 같은 김장 도구도 전시 돼 있다. 실제 도구와 흡사한 모형으로 관람객들은 직접 도구를 만져볼 수 있다.  

 

이밖에도 찬마루에는 소반 형태의 관람객 체험용 ‘반상’이 마련돼 있다. 관람객들은 반상에 올릴 사계절의 김치를 직접 골라 김치 한상 차림을 만들어 볼 수 있다.

 

찬장 [사진=풀무원]

 

▲과거로부터 내려오는 김치의 기록이 남겨진 ‘찬장’

찬장은 부엌에서 사용된 다양한 그릇과 찬거리들을 보관하던 공간이다. 이곳에는 탕기, 보시기, 대접 등 음식을 담는 다양한 그릇들을 전시하고 있다. 또, 반동치미, 열무얼갈이김치, 서거리지 등 종가의 내림 김치를 모형과 사진, 텍스트로 전시해 놓았다. 

 

이외에도 김치마당의 벽면부는 ‘김치의 탄생과 진화’를 알아볼 수 있는 테마 공간으로 바뀌었다. 식재료의 유입이나 조리과정 변화 등 시대에 따라 달라진 김치 문화를 조명하는 ‘김치 연표’를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