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용작물인 황기와 지치로 만든 복합물이 관절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농촌진흥청은 세명대 부속 제천한방병원과 함께 88명을 대상으로 12주간 인체 적용 실험을 진행한 결과, 황기복합물이 무릎 연골을 보호하고 관절 건강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었다고 밝혔다.

 

실험은 44명씩 이뤄진 대조군과 시험군에게 각각 위약, 황기복합물을 1일 2.25g씩 주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통증 정도를 나타내는 지표인 ‘통증 지수’는 44.7% 줄어들고, 통증과 바닥 생활 평가 등을 지표로 나타낸 ‘한국형 무릎 관절 점수’는 35.8% 증가하는 등 관절 건강을 나타내는 주요 지표가 개선됐다.

 

농진청은 “황기복합물로 만든 시제품을 복용하는 12주 동안 특이 증상은 나타나지 않아 황기복합물이 안전한 원료라는 점도 확인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 밖에도 황기와 지치에서 항염증 효과가 탁월한 신물질 2종을 분리해 내는 데 성공했다.

 

농진청은 “이번 연구결과는 특허 등록과 산업화를 위한 기술이전을 마쳤다”며 “앞으로 황기복합물을 건강기능식품의 기능성 원료로 인정받게 하고자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이번 연구 성과를 제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