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경 후 체중이 정상수준이어도 체지방이 많으면 유방암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CNN 뉴스 인터넷판에 따르면 미국 웨일 코넬 대학원 암센터 암예방실장 앤드루 대넌버그 박사 연구팀이 ‘여성 건강 프로그램(WHI)’에 참가하고 있는 50~79세의 폐경 여성 3,46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 결과, 이 같은 사실을 밝혀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체질량지수(BMI)가 정상이어도 체지방이 과도하면 에스트로겐 수용체-양성 유방암이 발생할 위험이 약 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ER-양성 유방암은 에스트로겐에 의해 암세포의 성장이 촉진되는 형태의 유방암이다.

 

대넌버그 박사는 “전신 지방량(whole body fat mass)이 5kg이 증가할 때마다 ER-양성 유방암 위험은 35% 높아지는 것으로 분석됐다”며 “머리와 사지를 제외한 몸통 지방량(trunk fat mass)은 5kg 늘어날 때마다 ER-양성 유방암 위험이 56%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또한 암세포가 유방 주변 조직까지 퍼질 위험은 전신 지방량과 몸통 지방량이 5kg 증가할 때마다 각각 28%, 46% 커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연구 결과에 대해 어바인 캘리포니아 대학의 호다 안톤-컬버 역학 교수는 비만 중에서도 특히 복부 비만이 유방암과 연관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