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의 '진짜쫄면' 봉지 안에서 때 묻은 장갑이 나와 행정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YTN보도에 따르면 얼마 전 이 라면을 구매한 A씨는 "집에 돌아와 봉지를 뜯어보니 안에 흰 면장갑이 들어있었다"면서 아무리 생각해도 이건 일반적인 이물질이 아닌 거다"라고 말했다.

 

A씨가 오뚜기에 항의하자 상담 직원이  찾아와 신고하지 말고 선처를 부탁드린다는 말만 되풀이했다고 전했다.

 

이후 A씨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불량식품 신고를 했고, 현장 조사에 나선 평택시는 해당 장갑이 공장에서 쓰는 것과 똑같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그러나 어떤 이유로 장갑이 함께 포장됐는지는 밝혀내지 못했.

 

이에 대해 오뚜기 관계자는 포장 과정에서 장갑이 들어갔을 가능성을 인정하며 "조사결과를 떠나서 품질관리 책임에 있어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지자체는 조사를 마치는 대로 오뚜기에 대해 시정 명령을 내릴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