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식품이 지난해 10월 말 선보인 ‘불닭떡볶이’ 2종의 누적 판매량이 출시 3달 만에 100만개를 넘었다.

 

삼양식품은 “공급량이 부족해 국내 편의점에서만 팔았는데도 짧은 기간에 이처럼 높은 판매량을 보인 것은 이례적”이라고 소개했다.

 

불닭떡볶이는 출시 직후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오르며 많은 관심을 받았다. 입고와 동시에 동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어 생산되는 모든 물량이 판매로 이어졌다.

 

삼양식품은 생산량을 늘리고자 이달 중순부터는 떡 생산업체를 추가해 2곳에서 떡을 공급받고 있다. 삼양식품은 “현재 설비를 최대로 가동하고 있는데도 물량이 부족해 편의점 이외에는 공급이 어렵다”며 “생산물량이 안정화된 뒤 마트나 슈퍼 등에 입점하면 판매량은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삼양식품은 다음 달 베트남·필리핀·인도 등 동남아 국가와 미주 지역으로 수출도 시작한다. 삼양식품은 “K푸드 열풍으로 떡볶이 제품에 대한 해외 소비자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불닭떡볶이의 해외 주문도 밀려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