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유명한 훠궈(火鍋ㆍ중국식 샤부샤부) 레스토랑 체인인 '하이디라오'(海底撈)의 로봇 서비스가 인기를 끌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1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영국의 BBC 방송은 1월 31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로봇을 활용한 스마트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는 하이디라오의 베이징(北京) 월드시티(世界城) 매장을 소개하는 동영상을 실었다. 이 매장은 작년 10월 문을 열었다.

 

BBC는 동영상을 통해 "웨이터 로봇과 셰프 로봇이 훠궈 체인 하이디라오의 미래"라고 전했다. 이곳을 찾은 손님들도 "전혀 새로운 서비스"라면서 하이디라오의 로봇 서비스 시스템에 대해 만족감을 표시했다.

 

https://www.bbc.com/news/av/business-46946431/haidilao-robots-staff-china-s-top-hotpot-chain

 

이 매장은 2천200㎡ 규모로, 테이블만 100개 가까운 대형 레스토랑이다. 중국 인터넷 매체들에 따르면 이곳을 찾는 손님들은 음식 이외에 다른 볼거리도 즐길 수 있다. 매장 안에는 가로 13m, 세로 3m 크기의 대형 스크린이 설치돼 있다. 손님들은 이 대형 스크린을 통해 360도 홀로그램 영상과 3D 애니메이션 등 각종 영상을 볼 수 있다. 

 

무엇보다는 손님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것은 '웨이터 로봇'이다. 18대의 웨이터 로봇은 음식물 서비스는 물론 테이블 정리도 하고 생일을 맞은 고객에게 축하 노래도 불러준다고 한다.

 

주방에는 '셰프 로봇'(주방 로봇)이 있다. 일본 파나소닉사가 개발한 이 로봇은 주문이 들어오면 식재료 저장고에서 식재료를 꺼내 손질해 용기에 담아 컨베이어 벨트를 통해 배식창구로 보낸다.

 

이러한 로봇 서비스는 메뉴 주문에서 서빙까지 불과 몇 분 만에 이뤄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자태그 시스템을 도입해 식재료의 유통기한과 신선도를 엄격하게 관리한다.

 

하이디라오 측은 이런 스마트 매장을 점차 늘려나갈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이디라오는 중국 베이징을 비롯해 전 세계 100여 개 도시에 360여 개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물론 미국, 일본, 싱가포르, 대만에도 진출했다.

 

25년 역사의 하이디라오는 세계 최대의 훠궈 체인이다. 창업자 장융(張勇) 회장이 25년 전 훠궈의 본고장인 쓰촨(四川)성의 젠양(簡陽)시에서 탁자 4개를 놓고 식당 문을 열었다. 작년 9월에는 홍콩증시에도 상장했다. 상장 당시 하이디라오의 시가총액은 940억 홍콩달러(약 13조 3천억 원)에 달했다.

 

하이디라오의 성공비결은 '과잉 서비스'에 있다. 대기하는 손님에게 네일아트 서비스를 해주거나 신발을 닦아준다. 무료로 과일을 제공하고 새우껍질을 까주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심지어 화장실에 종업원이 배치돼 수돗물을 틀어주고 휴지를 건네주기도 한다. 이러한 하이디라오의 서비스는 하버드대 경영대학원의 연구사례가 되기도 했다.

 

하지만 2017년 8월 한 매장의 주방에서 쥐가 들끓는 등 비위생적인 모습이 언론매체의 잠입 취재로 공개돼 이미지가 실추되기도 했다. 베이징 매장의 로봇 서비스는 이 보도 이후 이미지 개선 작업과 관련이 있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