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표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에프앤비㈜가 창업 28년 만에 오너 경영에서 전문경영인 체제로 변환한다.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의 권원강(68) 회장은 13일 경기도 오산 교촌에프앤비 본사에서 열린 28주년 창립기념회에서 경영 퇴임을 전격 발표했다.

 

권 회장은 기념사에서 "빠르게 변화하는 대외 환경 속에서 경영 혁신 없이는 미래가 불투명하다"며 "교촌이라는 이름으로 함께하는 본사 직원·가맹점 모두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한 변화와 혁신에는 한 사람의 회장이 아닌 투명하고 전문화된 경영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그 배경을 직접 밝혔다.

 

권 회장은 이번 퇴임 결정을 통해 회장직과 대표이사직을 모두 내려놓으며, 경영 일선에서 전면 물러서게 된다. 이로써 교촌치킨은 창사 이래 처음으로 오너 경영에서 전문경영인 체제로 바뀌게 됐다.

 

신임 대표이사에는 황학수 현 교촌에프앤비 총괄사장이 선임될 예정이다. 황 대표는 2012년 교촌 그룹경영전략본부장으로 영입된 이래, 2015년 교촌에프앤비에서 인적 분할된 비에이치앤바이오(BHNbio) 사장을 거쳐 2017년 9월 총괄사장에 취임했다.

 

교촌치킨 측은 이를 두고 "50조원 시장 규모와 종사자 수 100만명에 달하는 국내 프랜차이즈 산업의 체급에 맞게 경영 시스템도 수준을 끌어올려야 한다는 것"이라며 "대부분 오너 경영 체제인 국내 프랜차이즈 업계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권 회장은 1991년 3월 경북 구미에서 10평 남짓한 규모로 교촌치킨을 창업한 이래 '교촌 오리지널'·'교촌 허니콤보' 등의 히트 상품을 잇달아 내놓으며 연 매출 3,188억원 규모로 업계 1위에 올라섰다.

 

그는 창업 전 가족의 생계를 위해 노점상, 해외건설 노동자, 택시기사 등을 하다 불혹의 나이인 40세에 이르러서야 교촌치킨을 차렸다.

 

교촌치킨은 프라이드와 양념치킨으로 이원화된 치킨 시장에서 '간장소스' 치킨을 앞세워 큰 인기를 누렸다. 국내 인기에 힘입어 2013년에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2015년에는 일본 도쿄 등 해외에도 진출했다.

 

지난해 3월에는 회사가 출발한 경북 구미 1호점을 새로 단장하고 당시의 사명인 '교촌통닭'을 달기도 했다.

 

교촌치킨은 "권 회장은 철저한 영업권 보호 정책으로, 가맹점 수를 무리하게 늘리기보다 내실을 다지는 데 집중했다"며 "가맹점 수는 1천개를 돌파한 2003년 이후 15년이 넘도록 950∼1,100개에 머물러 있다. 수를 늘리지 않고도 본사와 가맹점 모두 3배 이상의 매출 성장을 일궈냈다"고 소개했다.

 

교촌치킨은 지난 2014년부터 매출기준으로 치킨업계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2020년 코스닥시장 상장을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