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의 청정라거-테라가 출시 한 달여 만에 약 3,200만병(330ml 기준) 판매를 돌파하며 국내 맥주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2일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3월 21일 출시된 테라는 지난 4월 29일 기준 누적판매량 105만 상자, 3,193만 병을 달성했다. 하이트진로는 “1초당 약 9.5병이 판매된 셈”이라고 설명했다.

 

하이트진로는 테라의 수요를 맞추기 위해 출시 보름 만에 전체 판매 목표를 조정하고 2배 이상 생산량을 늘리고 있다.

 

청정라거-테라는 호주 ‘골든트라이앵글’ 지역의 맥아와 발효공정에서 자연 발생하는 리얼탄산 100%만 사용한다. 또한 라거 특유의 청량감과 거품이 조밀하고 탄산이 오래 유지되는 장점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