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년 동안 삼시세끼 라면만 먹고 사는데도 건강에 특별한 문제없이 91세를 맞이한 할아버지가 있어 화제다. 강원도 화천군 사내면 광덕리에 사시는 박병구 할아버지 이야기다. 

 

할아버지는 1972년부터 라면만 드신다. ‘장협착증’이라는 질병으로 음식을 먹으면 토하는 증세가 있었다고 한다. 우연히 지인으로부터 ‘라면을 먹으면 속이 확 풀어진다’는 말을 듣고 라면을 먹었는데, 거짓말처럼 속이 뻥 뚫리는 시원함과 함께 오랜만에 포만감까지 느꼈다는 것이다. 

 

박 할아버지는 그때부터 삼시세끼 라면만 드시기 시작했다. 그런 사실이 세간에 알려진 것이 1994년이다. 당시 할아버지가 특별히 (주)농심에서 만든 ‘소고기라면’을 드시는 걸 알게 된 마을 이장이 농심에 제보를 했고, 그때부터 농심은 할아버지에게 ‘안성탕면’을 무상으로 제공해왔다고 한다. 올해로 26년째 안성탕면만 드시고 있는 셈이다. 

 

 

▲농심으로부터 제공받은 안성탕면 박스 옆에서 포즈를 취한 박병구 할아버지 (사진제공: 농심)

 

농심 측에 따르면 할아버지는 지금도 안성탕면 외에 다른 식사나 간식은 먹지 않고 오로지 안성탕면만 고집하고 계신단다. 그런데도 노환으로 귀가 잘 들리지 않는 것을 제외하고는 건강에 특별한 문제는 없다고 하니 신기할 따름이다. 

 

농심 관계자는 “안성탕면은 시골 우거지장국 맛을 모티브로 개발한 제품”이라며 “된장으로 맛을 낸 구수한 국물이 박 할아버지가 부담 없이 먹을 수 있었던 이류라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라면이 상식적으로는 건강한 식품이라고 하기는 좀 그렇지만 할아버지에게는 그 어떤 음식보다 몸에 좋은 음식이라고 말할 수 있겠다. 

 

지난 1963년 국내에 라면이 처음 등장한 이래 56년이라는 세월이 흐르는 과정에서 박 할아버지의 특별한 라면 사랑도 라면 역사에 길이 남을 화제가 될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