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호박은 덜 자란 어린 호박을 말한다. 예로부터 우리 밥상에 많이 올라 친숙한 식재료다. 찌개류나 전, 볶음, 무침 등 쓰임새가 다양하다.

 

소화 흡수가 잘되는 당질이 많아 위장이 약한 사람이나 회복기 환자에게 아주 좋은 농산물이다. 비타민 A 함량도 높아 당뇨병 환자나 비만인 사람에게 도움이 되는 채소로 알려져 있다. 또 애호박의 씨에는 레시틴 성분이 들어있어 두뇌 발달과 기억력 향상에도 효과가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5월의 제철 농수산물로 다양한 요리 재료로 활용되는 애호박을 선정했다.

 

애호박은 연중 출하되지만, 특히 5~6월에 출하가 많이 되며, 경남 진주, 충북 청주, 강원 화천 등이 주산지이다. 

 

5월 8일 현재 상품 기준으로 애호박의 월평균 소매가격은 올해 들어 가장 저렴한 개당 967원으로 전년 동월보다 385원(28%) 낮다. 올해 가격이 가장 낮았던 4월보다도 90원 저렴한 수준이다.

 

이렇게 애호박 시세가 낮아진 것은 재배면적이 늘어난 데다 소비 대체재인 주키니호박의 생산량이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aT는 분석했다. 한 관계자는 "지금이 제철 애호박을 저렴한 가격에 살 수 있는 적기"라고 말했다.

 

좋은 애호박을 고르는 요령으로는 표면에 흠집이 없으며 꼭지가 싱싱한 것이 좋다. 특히, 처음과 끝의 굵기가 비슷하고 모양이 바르며, 연녹색으로 색상도 선명하며 광택이 있는 애호박이 좋다.

 

애호박을 냉장고에 그대로 넣어두면 쉽게 물러질 수 있으므로, 오래 두고 먹기 위해서는 표면에 물기를 없애고 흡수력이 좋은 종이나 신문지로 싸서 냉장고에 보관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