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불법으로 휴대축산물을 반입할 경우 과태료를 최대 1천만원까지 부과하기로 했다. 

 

현재는 1차 위반 시 10만원, 2차 위반 시 50만원, 그리고 3차 위반 시 1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는데, 앞으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국에서 반입할 경우 1차에 500만원, 2차 위반 시 750만원, 그리고 3차 위반 시에는 1천만원을 부과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가축전염병예방법 시행령’을 개정해 6월 1일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또 과태료를 미납할 경우 재입국 거부와 체류기간 연장 제한 등 제재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정부는 또 중국 여행객이 많은 제주공항에 수화물 검색 전용 엑스레이 모니터를 설치 운영하고, ASF발생국 노선에 검역탐지견을 집중 투입하며, 탐지견 인력을 증원해 검색을 강화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와 함께 국내방역을 위해 양돈농가의 남은음식물 자가처리급여를 제한하고, 야생멧돼지 서식밀도 저감 및 폐사체 신속신고 체계를 마련하며, 긴급행동지침을 개정해 현장방역훈련을 확대 실시하기로 했다. 

 

한편 중국은 지난해 8월 ASF 발생 이후 전국으로 확산돼 총 133건이 발생했고, 몽골 11건, 베트남 211건, 캄보디아에서도 7건이 발생했다. 

 

또한 중국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여행객이 불법 반입한 소시지와 순대 등 돼지고기 가공품에서 ASF 바이러스 유전자가 15건이나 검출된 바 있다. 

 

농식품부는 지금의 이와 같은 위험스러운 상황에서 ASF의 국내 유입을 더 효과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관계부처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국경검역 조치와 국내 방역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