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는 맥주 신제품 ‘테라’가 50일 만에 130만 상자(330ml 기준 3,900만병)가 팔려나가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14일 말했다. 

 

하이트진로는 “일부 물량 공급에 차질이 발생할 정도로 ‘테라’ 주문이 폭증하고 있다”며 “50일 만에 130만 상자라는 판매 기록은 그동안 맥주 신제품 가운데 출시 초 최대 기록”이라고 소개했다.

 

과거 ‘하이트’, ‘맥스’, ‘드라이피니시d’ 등은 첫 달 판매량이 20~30만 상자 수준이었다. 이와 비교했을 때 ‘테라’의 초기 판매량은 기존 맥주의 3~4배에 이른다고 하이트진로 측은 설명했다.

 

하이트진로는 “폭발적인 수요에 맞추고자 출시 보름 만에 전체 판매 목표를 조정하고 2배 이상 생산량을 늘렸다”며 “생맥주 등 다른 제품군의 출시 일정을 다음 달로 미뤘다”고 전했다.

 

또 전국 주류도매사에 공급 지연에 따른 안내문까지 발송해 조기에 수급 정상화를 이루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