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이 신제품 개발과 식품안전 및 품질관리를 총괄하는 새 첨단 R&D센터를 건립한다.

 

풀무원은 충북 청주시 ‘오송바이오폴리스지구’에 올해 12월말 완공해 내년부터 운영하는 것을 목표로 첨단 R&D센터를 건립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새 연구소는 세계 1위 두부기업으로 미·중·일 등 해외에 ‘글로벌 SOY R&D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풀무원의 R&D 노하우와 역량을 바탕으로 다양한 신제품 개발과 제조기술 연구, 식품안전 품질관리의 중심역할을 할 계획이다.

 

새 R&D센터는 연면적 1만 2,446㎡(약 3,765평)에 지하1층, 지상6층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지상 1층은 로비, 2층은 파일럿 플랜트 3층은 사무실, 4~6층은 연구동으로 구성된다.

 

풀무원은 R&D센터에 신축을 계기로 식품안전 및 품질관리 전문부서를 신설 운영해 글로벌경쟁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R&D센터 신축 비용을 포함해 5년간 총 870억원을 투자해 연구인력도 현재 200명에서 250여명으로 늘릴 예정이다.

 

풀무원기술원 관계자는 “새 연구소는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신제품 개발과 연구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한 거점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또 글로벌 벤치마킹을 통해 국내 식품안전과 식품품질수준을 선진국 이상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중추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