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속형 스마트 소비자가 늘면서, 식음료 소비 패턴도 변하고 있다. 식음료 소비를 이끌고 있는 2030 소비자의 경우, ‘욜로(YOLO)’와 ‘소확행’을 중요시하며 음료 하나를 구매하더라도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와 가용비(가격 대비 용량)를 꼼꼼히 따져 똑똑한 소비를 즐긴다. 여기에 맛까지 더해 가심비(가격 대비 마음의 만족도)까지 만족시킨다면 더할나위 없이 좋다.

 

실제로 이러한 젊은 층의 구매요인을 반영한 가격도 착하고 맛도 좋은 대용량 유제품, 음료, 커피들이 식음료 시장에 속속 출시돼 젊은 층의 홍응을 얻고 있다. 음료 한 병으로 소비자들의 허기와 마음을 꽉 채워주는 제품들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 살펴보자.

 

풀무원다논, 한 병으로 든든하게… ‘펫 제로’에 장 건강까지 가용비, 가성비 모두 갖춘 액티비아 업

 

210ml 용량의 ‘액티비아 업’은 지방이 0%, 칼로리도 낮은 편이지만 한 병만으로도 적당한 포만감을 느낄 수 있어 다이어터들이 부담 없이 마실 수 있다. 또한 ‘액티비아 업’은 생존력이 검증된 프로바이오틱스 액티레귤라리스이 함유돼 꾸준히 섭취하면 장 변화를 경험할 수 있다. 풀무원다논의 ‘액티비아 업’은 복숭아 외 딸기, 시트러스 플레인 등 3종으로 다양한 맛을 원하는 소비자 기호와 입맛에 따라 선택할 수 있으며, 주변 가까운 편의점에서 만날 수 있다.

 

하이트진로음료, 520mL 용량 검정보리 차음료 ‘블랙보리’

 

페트병 차음료 용량은 300mL대의 소용량 또는 500mL가 대부분. 하이트진로음료는 520mL 대용량의 검정보리 차음료 ‘블랙보리’ 페트 제품을 출시했다. 특히 생수 대용으로 보리차를 찾는 소비자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블랙보리’는 100% 국내산 검정보리를 볶아 단일 추출해 잡미와 쓴맛을 최소화하고 보리의 진한 맛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코카콜라, 대용량 듀얼브루 커피 '조지아 크래프트'

 

최근 커피 음료 시장에도 불고 있는 ‘가성비, 가용비 트렌드’를 반영하여 한국코카콜라는 RTD(Ready To Drink) 커피 브랜드 조지아를 통해 대용량 듀얼브루(Dual brew) 커피 '조지아 크래프트'를 출시했다. 자주 커피를 즐기는 소비자를 겨냥해 470㎖의 대용량으로 선보였다. 핫브루의 풍부한 첫 맛과 콜드브루의 깔끔한 끝 맛을 모두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