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와인 상품기획자(MD)가 와인 종주국인 프랑스에서 와인 기사 작위를 받았다.

 

롯데마트는 자사 이영은 와인 MD가 지난 16일 프랑스 보르도에서 열린 세계 최대 와인 엑스포에서 '꼬망드리(Commanderie)' 와인 기사 작위를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프랑스 3대 와인 기사 작위로 꼽히는 꼬망드리는 보르도 지역 와인 발전에 기여한 세계 각국의 전문가와 명사에게 수여한다. 올해는 전 세계에서 40명만이 이 작위를 받았다.

 

이영은 MD는 '바롱 필립 드 로췰드' 와이너리의 대표 상품인 '무똥까떼 레드'와 '까데독' 등을 연간 3만 병가량 판매하는 등 보르도 지역의 와인 대중화에 힘쓴 공로를 인정받았다. 기존 프랑스 내 와인 중개상을 통해 작위 수여를 추천 받은 것이 아니라 프랑스 대표 와이너리가 직접 추천한 경우라서 더욱 의미가 크다고 롯데마트는 강조했다.

 

바롱 필립 드 로췰드는 칸 영화제 공식 와인으로 선정될 만큼 인기 있는 '샤또 무똥 로췰드'를 주력 상품으로 생산하는 프랑스 대표 와이너리라고 롯데마트는 설명했다.

 

롯데마트는 이번 작위 수여를 기념해 오는 29일까지 '유럽와인 페스티벌'을 진행한다. '샤또 무똥 로췰드'의 시그니처 패키지를 제작해 정상가 대비 30%가량 저렴하게 판매한다.

 

롯데마트에 따르면, 최근 와인은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문화와 홈술족 확산으로 다시 인기를 얻고 있다. 롯데마트에서 와인 매출은 2017년에 4.5%, 2018년에는 8.2% 증가했다.

 

이영은 MD는 "대형마트라고 하면 저렴한 상품만을 판매한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지만, 와인 초보자부터 애호가까지 다양한 소비자들을 만족시킬 수 있는 상품들을 선보이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