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는 3일 오전 총리실 간부회의에서 북한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이상 국내로의 유입이 더욱 우려된다면서 ASF 유입 차단을 위해 최고 수준의 방역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 

 

이 총리는 “ASF의 전파 속도와 여러 사정에 비추어 보면, 지금 북한에서도 ASF가 매우 빠르게 남하하며 확산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며 이같이 지시했다. 

 

이 총리는 따라서 “접경지역과 공항, 항만, 양돈농가 등의 방역에 조금의 빈틈이라도 있어서는 안된다”며 “지금부터라도 최고 수준의 방역태세를 가동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어 “농식품부는 비상대책반을 중심으로 지자체들과 영상점검회의를 날마다 열어 현장에서 필요한 조치들이 신속하게 이뤄지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이 총리는 또 “현재 10개 시군에 설정된 특별관리지역을 더 확대할 필요는 없는지도 검토하라”고 지시한 뒤 “접경지역 외에도 전국의 6천여 양돈농가에 대한 일제 점검을 실시하고, 방역 및 신고요령을 세밀하게 교육하고 홍보하라”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와 함께 “통일부는 북한의 ASF 방역과 학산 방지를 위해 협력방안을 북한과 적극 논의해주기 바란다”고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