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에서 판매하는 도시락이 도시락전문점의 도시락보다 1.6배나 짜며, 편의점 도시락 1개를 먹으면 세계보건기구(WHO)가 권장하는 1일 나트륨 섭취량의 67%를 섭취하게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건강 위해가능 영양성분 저감화' 사업의 일환으로 최근 소비가 증가하고 있는 시판 도시락의 나트륨 등의 함량을 조사, 그 결과를 3일 공개했다.

 

조사 대상은 전국 체인망을 가진 편의점(5개 업체)과 도시락전문점(3개 업체)에서 판매하는 도시락 63개 제품(편의점 51개, 도시락전문점 12개)이며, 조사 기간은 4월 18일부터 5월 17일까지 한 달 간이었다.

 

조사 결과, 전체 시판 도시락의 나트륨 함량은 479∼2,038㎎ 범위에 평균은 1,237㎎으로, WHO의 1일 나트륨 권장섭취량 2천㎎의 62% 수준이었다.

 

나트륨이 가장 많이 든 제품은 GS25의 오무라이스&커리 도시락으로 1회 제공량(460g)당 2,038㎎이 들었고, 가장 적게 든 제품은 오봉도시락의 돈까스 도시락으로 1회 제공량(391g)당 479㎎이었다. 

 

편의점에서 판매되는 51개 제품의 평균 나트륨 함량은 1,334㎎(WHO 권장량의 67%)으로, 도시락전문점 12개 제품의 평균 823㎎(WHO 권장량의 41%)보다 1.6배 높았다.

 

▲시판 도시락 영양성분 함량 조사 결과 요약 (출처: 식약처)

 

편의점별 판매 도시락의 평균 나트륨 함량은 CU가 1,138㎎으로 가장 낮았고, 이마트24 1,186㎎, 미니스톱 1,341㎎, 세븐일레븐 1,499㎎, GS25 1,527㎎ 순으로 높았다.

 

도시락전문점은 오봉도시락이 평균 718㎎으로 가장 낮았고, 토마토도시락 857㎎, 한솥도시락 927㎎ 순으로 높았다.

 

식재료에 햄과 소시지가 포함된 도시락(27종)의 평균 나트륨 함량은 1,450㎎으로 그렇지 않은 도시락(36종)의 1,077㎎보다 높았다.

 

식약처는 "도시락을 먹으면서 맛과 건강을 챙기려면 나트륨 등 영양성분 함량을 확인하는 습관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나트륨 함량이 높은 햄·소시지·절임류 등이 적게 든 제품을 선택하고, 소스가 따로 제공되는 제품을 선택해 찍어먹거나 입맛에 맞게 조금씩 뿌려 먹고, 라면·어묵탕보다는 물·차와 함께 먹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