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릭터가 인기가 있으면 그 캐릭터를 활용한 다른 상품도 잘 팔린다는 사실이 GS25 음료 매출에서 드러났다.

 

5일 GS리테일에 따르면, 편의점 GS25가 지난 5월부터 선보인 카카오프렌즈 캐릭터 음료의 한달간 매출을 분석한 결과, 카카오프렌즈 캐릭터의 인기가 음료 매출 순위에 영향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GS25가 PB(자체 상표) 음료로 출시한 카카오프렌즈 캐릭터 음료 상품은 ▲유어스애플스무디 ▲유어스망고스무디 ▲유어스키위스무디 3종으로 각각 해당 과즙이 함유된 주스다. 이 음료의 용기는 카카오프렌즈의 인기 캐릭터인 라이언(애플스무디), 무지(망고스무디), 네오(키위스무디)로 각각 만들어졌다. 모두 190mL 용량에 가격은 2천원이다.

 

이 음료 3종은 출시 이후 GS25의 PB주스 상품군 14종 중 매출 상위 5위 안에 모두 이름을 올렸다. 상세 순위는 애플스무디(라이언)가 2위, 망고스무디(무지)가 4위, 키위스무디(네오)가 5위다.

 

GS25는 "소비자가 카카오 프렌즈 캐릭터 음료 3종을 고를 때 맛과 함께 캐릭터에 대한 선호도도 고려하는 것이 매출 순위에 영향을 많이 끼치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에 앞서 GS25는 지난해 12월에 라인프렌즈와 협업을 통해 브라운, 코니, 샐리 캐릭터가 그려진 즉석식 유어스라인컵수프 3종을 선보인 바 있다. 유어스라인컵수프 3종은 GS25의 즉석 수프 상품군 22종의 매출(올해 1월~5월 기간 기준) 순위에서 각각 3위, 4위, 5위(브라운, 코니, 샐리 순)를 기록, 이 역시 캐릭터 상품에 대한 고객 선호도가 잘 반영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도경 GS25 음용식품팀 MD는 “캐릭터 PB 상품 3종이 해당 카테고리 내 매출 상위 5위권 내에 모두 진입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사례” 라며 “카카오프렌즈의 또 다른 인기 캐릭터인 어피치 음료도 추가로 선보여 시각과 미각을 모두 만족시키는 고객 경험을 선물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