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는 반찬 시장 성장세와 고객 수요를 고려해 반찬류 특화 브랜드 '요리하다 요리찬'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요리하다 요리찬'은 롯데마트가 2015년 12월 가정간편식(HMR) 시장을 겨냥해 선보였던 '밀 솔루션'(Meal Solution) PB 브랜드 '요리하다'의 하위 브랜드다. 

 

소비자단체인 소비자공익네트워크에 따르면, 2017년 국내 반찬 시장은 오프라인 반찬 전문점을 비롯해 온라인 배달마켓, 인터넷 반찬가게 등의 등장으로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며 2조원 규모인 것으로 추정됐다.

 

또한, 지난해 9∼10월 반찬 전문점을 이용한 경험이 있는 성인 여성 500명을 대상으로 소비자 인식조사를 한 결과, ‘주 1회 반찬 전문점을 이용한다’는 응답자가 30.0%로 가장 많았으며, 많이 사는 품목은 ‘마른 반찬류’로 20.3%를 차지했다.

 

특히, 최근 유통 중심축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옮겨가고 있으나, 반찬 구매 장소로는 ‘오프라인 반찬 전문점’이 67.8%로 강세를 보였다. 또한 반찬 선택 시 가장 중요한 요소로는 맛(36.3%)이 꼽혔고, 이어 위생 청결성(25.9%), 안전성(11.9%), 가격(9.8%)순으로 나타났다.

 

롯데마트는 이러한 고객 수요를 고려해 '요리하다 요리찬' 브랜드를 출시하면서 ▲메추리알 장조림 ▲진미채 볶음 ▲검은콩 조림 ▲무말랭이 무침 ▲멸치아몬드 볶음 ▲연근조림 ▲마늘쫑 무침 ▲쇠고기 장조림 등 8종의 밑반찬을 우선 선보였다.

 

롯데마트는 앞으로 젓갈과 계란 반찬 시리즈, 밥과 함께 비벼 먹을 수 있는 밥도둑 시리즈 등 신상품을 지속해서 출시할 예정이다.

 

권현희 롯데마트 반찬&소스팀 상품기획자(MD)는 "1인 가구와 맞벌이 등의 증가로 반찬 시장도 점점 커지는 추세"라며 "'요리하다 요리찬'은 품질 좋은 원재료를 사용하고 자연 그대로의 건강한 맛을 살린 반찬 특화 브랜드"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