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김치냉장고 화재가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는 데다, 김치냉장고 특성상 오래된 제품일 수록 화재 위험성이 커질 수 있으니 노후 제품은 교체하거나 점검을 받아야 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21일 시 소방재난본부가 최근 5년간 냉장고 화재 통계를 분석한 결과, 김치냉장고 화재는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2014년 21건, 2015년 35건, 2016년 44건, 2017년 60건, 2018년 64건 등 5년간 총 224건의 김치냉장고 화재가 일어났고, 올해는 5월 말 기준 23건이 발생했다.

 

최근 5년간 일반 냉장고 화재는 190건으로, 김치냉장고 화재가 일반 냉장고 화재보다 더 잦았다.

 

최근 5년간 발생한 김치냉장고 화재로 약 22억원의 재산피해가 났으며, 2명 사망, 8명 부상 등 인명피해도 생겼다.

 

김치냉장고 제작 연도가 확인된 화재 128건을 보면 2001년산 13건, 2002년산 29건, 2003년산 50건, 2004년산 22건 등으로 2001∼2004년 사이에 생산된 제품에서 89.1%(114건)가 발생했다.

 

발화 부위가 확인된 166건을 분석한 결과, 김치냉장고 주요 부품인 PCB(Printed Circuit Board)에서 96건(57.8%), 전선에서 58건(34.9%), 압축기에 연결된 콘덴서에서 12건(7.3%)이 발생했다.

 

시 소방재난본부는 "냉장실의 온도를 정밀하게 제어해야 하는 김치냉장고의 특성상 PCB에 부착된 릴레이 스위치 성능이 떨어질 가능성이 높고, 오래된 제품일수록 냉각시스템에 관여하는 부품의 열화가 가중돼 화재 위험성이 커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노후 김치냉장고는 교체하거나 제조사에 의뢰해 안전점검을 받아야 한다"며 "다른 가전제품도 제조사 권장 기간을 넘겨서 사용할 경우 제조사 안전점검으로 안전성을 확인한 후 사용해달라"고 당부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상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