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처리 과정을 거친 '가공 황기'가 자외선으로 인해 발생하는 피부 염증을 억제하는 데 효과가 있다는 실험 결과가 나왔다.

 

농촌진흥청은 인공 피부 실험을 통해 가공 황기가 자외선(UVB) 손상으로 생긴 피부 염증을 억제하는 데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고 24일 밝혔다.

 

UVB는 파장의 길이가 280~200nm인 자외선으로, 피부조직과 DNA에 손상을 주어 피부 염증, 미세 주름, 반점, 색소 침착 등 광노화를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진은 “생황기를 200℃에서 30분간 열처리하고 쉬는 과정을 반복해 가공 황기를 만든 뒤 이를 자외선으로 손상된 동물실험 대체용 인공 피부에 발라 경과를 지켜본 결과, 염증 인자(COX-2, iNOS, p65, Ikb-a) 발현은 최소 30%에서 최대 70%까지 억제됐고, 면역‧염증세포로부터 분비되는 단백질인 사이토카인 생성도 최대 75% 억제됐다”고 밝혔다.

 

'가공 황기' 처리 군은 '생황기'를 처리한 것보다 염증 인자 발현과 면역‧염증세포로부터 분비되는 단백질 생성이 50% 더 억제됐다.

 

이와 함께 연구진은 가공 황기가 세포 내 신호 전달을 하는 미토겐활성화단백질키나아제(MAPK)의 단백질 발현을 억제해 연쇄적으로 일어나는 자외선 피부 손상을 차단한다는 것도 밝혀냈다.

 

인공 피부에 앞서 진행한 인간 피부세포 실험에서도 열처리 황기가 자외선에 의해 증가한 활성산소(ROS)와 DNA 손상을 50~80%가량 억제함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는 황기의 새로운 효능과 작용 원리를 과학적으로 밝히고, 약용작물 가공의 가치를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농진청은 연구결과를 특허 출원하고, 황기 관련 제품의 산업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인삼특작이용팀 김동휘 팀장은 “앞으로도 약용작물의 다양한 기능성을 밝히고 유용한 가공법으로 활용성을 높여 새로운 부가가치를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