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됐다. 더운 여름에는 입맛을 잃어버리기 쉽다. 이럴 때 옥수수와 열무, 복숭아를 활용해 별미 요리를 만들어 보는 건 어떨까. 

 

농촌진흥청이 매달 '이달의 식재료'를 선정해 소개하고 있는데, 7월에는 더위로 잃어버린 입맛을 돋워줄 옥수수, 열무, 복숭아를 활용한 별미를 소개했다.

 

옥수수는 지역별로 '강냉이', '강내미', '옥시기'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며, 간식용 옥수수로는 우리나라 소비자들에게 익숙한 찰옥수수와 부드럽고 단맛이 강한 단옥수수로 구분된다.

 

찰옥수수는 찰기가 있는 것이 특징이다. 우리나라에서는 둥근 알 모양에 하얀 찰옥수수가 대부분이지만, 흰 찰옥수수보다 수확이 늦은 검은 찰옥수수도 생산되고 있다. 단옥수수는 당분 함량이 높고 알껍질이 얇아 삶아 먹거나 생으로 먹으며, 통조림 등 가공용으로 이용되기도 한다.

 

옥수수는 씨눈에서부터 수염까지 모두 사용할 수 있다. 옥수수 씨눈은 필수 지방산인 리놀레산이 풍부해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데 효과적이며, 알은 비타민 B, 칼륨 등 무기질이 풍부하고 식이섬유가 많아 변비 예방에 도움이 된다. 수염은 이뇨작용을 하여 부기를 빼는 데 좋아 차로 많이 이용한다.

 

옥수수는 속껍질을 2~3장 남겨둔 상태로 쪄야 옥수수 특유의 풍미와 촉촉하면서 쫄깃한 식감을 느낄 수 있다. 시간이 지날수록 단맛이 떨어지므로 바로 먹지 않은 경우에는 냉동 보관한다.

 

조리법으로는 '옥수수 영양밥', '옥수수 고기완자전', '옥수수 알감자조림', '옥수수 맛탕'을 소개했다.

 

(출처: 농진청)

 

열무는 ‘어린 무’를 뜻하는 ‘여린 무’에서 유래했으며, 특유의 부드럽고 시원한 맛과 아삭한 식감 때문에 여름에 자주 먹는 식재료이다.

 

열무에는 칼륨이 다량 함유돼 있고 칼슘, 철분 등 무기질과 엽산 성분이 풍부하며, 섬유질이 많아 변비 예방에 좋다. 또한 알칼리성 식품으로 혈액의 산성화를 방지하는 효과가 있다.

 

너무 자란 열무는 질길 수 있어, 키가 작고 줄기가 도톰한 어린 열무를 고르는 것이 좋다. 잎과 줄기가 연해 오래 보관하지 않도록 하고, 조리할 때 너무 많이 뒤적거리면 풋내가 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조리법으로는 '열무김치 불고기 비빔밥', '열무 골뱅이무침', '열무 버섯볶음'을 소개했다.

 

(출처: 농진청)

 

복숭아는 불로장생의 과일로 잘 알려져 있다. 과즙이 많고 향긋하며, 단맛과 신맛이 잘 어우러져 여름 대표 과일로 손꼽힌다.

 

과실 표면에 털이 있는 복숭아와 털 없는 천도로 나뉘는데, 털복숭아는 과육의 색에 따라 백도와 황도로 구분된다.

 

털복숭아는 향긋하고 달콤한 맛이 일품이나, 털이 있어 먹기 불편하고 알러지를 유발하기도 해 섭취 시 주의가 필요하다.

 

천도복숭아는 털이 없어 먹기 편하나, 신맛이 강해 털복숭아보다 선호도가 낮은 편이다. 농촌진흥청에서는 털복숭아와 천도복숭아의 장점을 모아 스위트퀸 등 달콤한 천도복숭아 품종을 개발했으며, 2020년부터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조리법으로 '복숭아 라씨', '복숭아 베이컨말이', '복숭아 오이냉국'을 소개했다.

 

(출처: 농진청)

 

7월의 식재료 관련 상세 내용은 농촌진흥청 농업기술포털 '농사로(http://www.nongsaro.go.kr)-생활문화-음식-이달의 음식'에서 볼 수 있다.

 

농사로에는 선정 식재료의 유래, 구입요령, 보관 및 손질법, 섭취방법, 영양성분 등에 대해 자세히 설명돼 있다.

 

아울러 7월 이달의 식재료를 이용해 만들어 먹을 수 있는 가정식 조리법과 단체급식용 조리법도 소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