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림축산식품부는 7월의 농촌융복합산업인으로 전북 고창군 농업회사법인 '청맥'의 김재주 대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청맥은 보리 가공제품 제조를 위한 독창적인 특허기술을 보유하고 컬러 보리, 보리 커피, 당죽 등 경쟁력 있는 가공제품을 선보였다. 이를 토대로 국내뿐만 아니라 중국, 미국 등 해외시장까지 개척해 농업의 부가가치를 창출했다.

 

청맥은 정선·도정, 혼합·포장시설 등 최신 자동화 설비를 갖추고 식품안전관리(HACCP)·우수농산물관리(GAP) 인증을 획득했다. 오색컬러 보리쌀·삼색 보리쌀·보리커피·당죽 등 다양한 보리가공 제품을 개발했는데, 한국인 처음으로 커피를 시음한 고종황제의 스토리를 제품에 입히고 국내 바리스타 1호(이동진)와 협업하여 만든 보리커피(K-coffee)는 타사 제품에 비해 카페인 함량이 적어 임산부나 위장질환이 있는 소비자에게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청맥의 보리 가공품(출처: 농식품부)

 

김재주 대표는 카페인 함유량이 적은 보리커피 외에도 당뇨 환자를 위한 간편조리 식품으로 흑맥과 귀리·현미를 가공한 '당죽'을 개발하거나, 보리가루 발효물을 이용한 '선식' 제조 등 지역특산물을 이용한 다양한 제품을 개발하여 다수의 특허를 취득하였다.

 

독창적 농업 기술력으로 신지식 농업인(2016), 세계농업기술상(2016) 등을 수상한 청맥은 이랜드, 남양유업 등 대형 유통에 납품하고, 홈쇼핑 및 온라인 판매를 통해 국내시장을 개척하였다. 특히 한국 최초로 보리쌀, 보리커피, 당죽 등 보리제품을 미국·중국에 수출하여 4만 달러 이상 수출하는 성과를 일궈냈다.

 

아울러, 기업과 농업인의 동반성장을 위해 고창군과 군산시 등에 있는 협력 농가와의 계약재배를 꾸준히 늘려가고 있으며, 노인복지회관에 지역농산물을 기부하고, 서울 한강공원과 뚝섬공원에 청보리밭 휴식처를 조성하는 등 지역 사회와 상생하는 모범 사례로 인정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