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 캠핑용 식재료로 많이 소비되는 제품 중 가공식품은 대형마트가, 채소와 정육은 전통시장이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 5일 기준으로 전국의 대형마트 20곳과 전통시장 35곳, 기업형 슈퍼마켓(SSM) 20곳, 백화점 10곳 등 유통업체 85곳에서 휴가철 캠핑용 식재료 25개 품목 39개 상품의 판매가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12일 밝혔다.

 

조사대상 가공식품 16개 중 12개 제품이, 음료와 주류는 11개 중 9개가 대형마트에서 가장 저렴했다.

 

반면 채소와 정육은 12개 중 10개 제품이 전통시장에서 가장 값이 쌌다.

 

백화점에서 판매되지 않는 상품 1개를 제외한 가공식품 15개를 모두 구매할 경우 대형마트가 4만7,333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전통시장 5만1,987원, SSM 5만3,962원, 백화점 5만6,653원의 순이었다.

 

음료와 주류 11개의 구매 가격 역시 대형마트가 2만9,037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SSM 3만1,282원, 전통시장 3만2,606원, 백화점 3만4,471원의 순이었다. 대형마트와 백화점간 가격 차는 15.8%나 됐다.

 

채소와 정육 제품 12개 구매가는 전통시장이 2만82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다음으로 대형마트 2만1,912원, SSM 2만2,714원, 백화점 3만9,603원의 순으로 나타났다. 전통시장과 백화점의 가격 차는 49.3%에 이르렀다.

 

(출처: 한국소비자원)

 

유통업별로 4인 기준 25개 대표 상품의 구매 비용을 합하면 대형마트 12만9,068원, 전통시장 13만1,069원, SSM 13만6,139원, 백화점 20만5,047원 순으로 저렴했다. 대형마트가 백화점보다 37.1%, SSM보다 5.2%, 전통시장보다 1.5% 더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39개 제품의 가격을 작년 7월 20일의 가격과 비교해본 결과, 전년보다 가격이 오른 상품은 24개였고, 가격이 떨어진 것은 15개였다. 버섯(16%)과 고추장(10.5%), 캔커피(7.8%), 소주(6.5%) 등의 가격이 전년보다 상대적으로 많이 올랐다.

 

반대로 깻잎(-16.6%)과 고구마(-14.0%), 오이(-13.4%), 돼지고기 삼겹살(-11.0%) 등 15개는 값이 내렸다.

 

한국소비자원은 같은 제품이라도 판매점에 따라 가격 차가 큰 만큼 생필품 가격정보가 제공되는 '참가격' 사이트를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