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앱 '요기요'를 운영하는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는 지난 3년간 복날 보양식 주문 메뉴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가장 주문이 많았던 메뉴는 닭볶음탕으로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초복·중복·말복 날 요기요에 들어온 보양식 메뉴의 주문 수를 집계해 이뤄졌다. 일반적인 주요 배달 메뉴인 치킨과 피자 등은 제외됐다.

 

닭볶음탕에 이어 삼계탕과 빙수가 2위와 3위를 각각 차지했다.

 

다만 복날별로 인기 보양식 주문 메뉴에는 차이가 있었다.

 

요기요는 "닭볶음탕은 말복에 가장 주문이 많았다"며 "무더위가 가장 기승을 부리는 말복에 여름철 건강을 지키려는 소비자 수요가 많았던 것"이라고 분석했다.

 

초복에는 삼계탕, 중복과 말복에는 각각 아이스크림과 닭볶음탕 주문이 가장 많았다.

 

이 외에도 여름철 전복, 장어, 민어, 해물찜 등 해산물 메뉴의 주문도 매년 늘어났다. 배달앱 안에서 다양한 메뉴를 즐길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김현득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 데이터실장은 "복날 보양식 메뉴도 배달 앱을 통해 즐기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며 "앞으로도 요기요에서 더욱 다양한 형태로 음식 주문 소비 트렌드가 생겨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