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의 대중화를 넘어 커피맛에 까다로워지는 소비자가 늘면서 이들의 입맛을 충족하기 위한 커피 관련 기술 개발이 활발한 가운데, 커피 캡슐 관련 특허 출원도 급증한 것으로 드러났다.

 

1일 특허청에 따르면, 커피 캡슐 용기는 1992년 최초로 원천특허가 출원돼 특허로 등록된 이후 지난해까지 모두 337건이 출원됐다.

 

그런데 2010년까지 총 특허 출원 건수는 89건에 불과했는데,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출원 건수가 248건으로 급증했다.

 

출원인 중에서 외국인 비중이 78%(262건/337건)로 높지만, 내국인 출원도 2010년까지 12건에서 2011년 이후 63건으로 늘었다. 국내기업들의 시장 진출 노력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주요 외국 출원 기업은 스위스 '네슬레'(81건), 독일 '카페시스템'(35건), 미국 '크라프트 푸즈'(26건), 네덜란드 '코닌클리케'(21건) 등이다.

 

국내기업은 ㈜다인, ㈜컨벡스코리아, ㈜GGM, ㈜대화디지털, ㈜자로, ㈜씨엔엔커피 코리아 등 중소벤처 기업이 다수를 차지했다.

 

기술 분야별로 보면 캡슐 커피 개발 초기인 2000년대 중반까지는 캡슐의 구조와 재료, 내부 커피추출수 유동 방법, 캡슐 밀봉 기술 등 기본 기술들이 주로 출원됐다.

 

그러나 캡슐 커피 시장이 급성장하고 소비자 요구가 다양화하는 2000년대 중반 이후부터 둘 이상의 원두를 원하는 비율로 블렌딩하는 등 추출조건 제어기술, 전통차 추출 기술, 캡슐 위변조 방조기술 등이 출원됐다.

 

고준석 특허청 정밀부품심사과장은 "커피 시장 성장과 고급제품 선호 추세에 맞춰 커피 캡슐에 대한 특허출원이 꾸준히 이어질 것"이라며 "업체들이 시장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첨단 과학기술을 커피 캡슐에 적용하려는 노력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