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토탈 홈케어 기업 현대렌탈케어는 8월 14일, 음식물처리기 생산 중소업체 ‘멈스’의 ‘가정용 음식물 처리기(MUMS-S, 싱크대 일체형)’ 렌탈 상품을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하는 음식물 처리기는 인체에 무해한 미생물(유산균, 효모 등을 배합)을 음식물 쓰레기 분해에 활용하는 친환경 제품이다. 회사측은 "시중에 판매되는 음식물 처리기처럼 분쇄나 건조 과정을 거치지 않고, 미생물만을 활용해 음식물을 분해하기 때문에 소음이 거의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음식물 처리기 내부의 4곳(상부, 하부)에서 15분에 한 번씩 물을 분사하는 ‘자동 물 세척 기능’을 갖춰 음식물이 분해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악취도 줄였다. 

 

이 제품은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상하수도협회로부터 ‘주방용 오물분쇄기 인증’도 획득했다. 싱크대 배수구에 음식물 처리기가 직접 연결돼 있어 설거지 후 음식물을 거름망 아래 음식물 처리기에 넣기만 하면 된다. 분해가 완료된 음식물 찌꺼기는 배수관으로 자동 배출되기 때문에, 남은 음식물 찌꺼기를 수거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없다. 

 

렌탈 상품 의무 사용기간은 48개월이며, 사용기간 동안 현대렌탈케어가 6개월마다 미생물 보충 및 정밀 세척 서비스를 제공한다. 월 렌탈료는 2만6,900원으로, 현대렌탈케어 제휴 신용카드인 ‘현대큐밍 하나카드’를 발급받은 고객이 멈스 가정용 음식물 처리기 할인 혜택을 선택하고 전월 30만원 이상을 사용할 경우 월 1만3,000원이 할인된다. 

 

박성수 현대렌탈케어 영업전략실장은 “이번에 선보이는 음식물 처리기는 편의성이 뛰어나고 악취로부터 자유로워 주부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는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생활에 밀접한 제품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