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는 부산디자인센터와 손잡고 부산 대표 음식인 '꼼장어 요리'를 올해 소상공인 유망업종으로 선정하고 본격적으로 마케팅을 펼친다.

 

부산시는 2017년 수제맥주, 2018년 패들보드에 이어 올해 유망업종으로 '꼼장어 요리'를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부산디자인센터는 '부산꼼장어' 특징을 살려 '살아있네, 부산꼼장어'라는 명칭과 브랜드 아이덴티티(BI)를 개발했다.

 

영화 '범죄와의 전쟁' 명대사이자 '좋다. 끝내준다'는 뜻으로 사용되는 '살아있네'를 BI에 담아 꼼장어의 생명력과 신선함, 부산의 역동성을 친근감 있게 표현한 것이다.

 

부산시는 "'먹장어'가 표준말이지만 곰지락거리는 움직임에서 '곰장어'와 '꼼장어'라는 말이 유래됐다"며 "최근 TV 프로그램에서도 '부산꼼장어'가 먹방 소재로 등장하는 등 꼬들꼬들한 식감이 소비자 선호도 조사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살아있네, 부산꼼장어'라는 브랜드를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시는 이번에 개발한 '부산꼼장어' 브랜드를 활용해 자갈치시장을 비롯해 부전역, 기장, 온천장, 동래, 해운대 등 부산 대표 꼼장어 거리를 집중적으로 홍보한다.

 

부산 주요 축제장에 푸드트럭 형태로 꼼장어 요리를 선보이고, 유동인구가 많은 부산역과 꼼장어 거리 인근 도시철도역 등에도 광고로 인지도를 높인다.

 

또한 소비자가 재미있게 먹을 수 있도록 공동브랜드를 활용한 앞치마, 물티슈, 포장지 등 각종 용품을 제작해 꼼장어 전문 음식점에 보급한다.

 

▲ 부산꼼장어 행사용 홍보 배너 시안(출처: 부산시)

 

부산시 관계자는 "'꼼장어 요리'는 중장년층 소주 안주를 넘어 젊은 층도 맛있게 즐기는 부산을 대표하는 음식"이라며 "여름철 부산을 찾는 관광객에게 보양식으로 '꼼장어 요리'를 권하고 싶다"고 말했다.

 

‘꼼장어요리에 관한 연구결과’에 의하면, 꼼장어는 궁핍기의 단백질 급원식품으로 어촌지역에서는 짚이나 솔잎 등의 열원을 이용해 들에서 구이를 한 것에서, 또 한국전쟁 때 자갈치시장에서 노상구이를 한 것에서 비롯됐으며 부산시가 지정한 향토음식 13종 중 하나이기도 하다.

 

꼼장어 구이는 심장 및 혈관질환, 류마티스성관절염, 폐질환, 당뇨, 편두통와 피부미용에도 효능이 있는 건강식품으로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