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의 전국적인 확산을 막기 위한 초동대응이 사실상 실패했다. 

 

확진 기준으로 9월 17일 경기도 파주 소재 돼지농장에서 처음 발생한 이후 1주일 만인 24일 인천시 강화군에서도 확진돼 ASF 발생 농가는 모두 5곳으로 늘어났다. 

 

이처럼 확산 속도가 빠른 이유는 최초 발생 농가에 출입했던 차량에 의해 전파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파주 농장에 출입했던 차량이 충청지역 돼지농장에도 출입한 것으로 알려져 전국적인 확산 위기감이 더욱 고조되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는 이에 따라 여러 방역상황과 방역 전문가의 견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중점관리지역을 경기 북부 6개 시군에서 경기‧인천‧강원 지역 전체로 확대해 집중 관리하기로 했다.

 

한편 이낙연 국무총리는 24일 ASF 관계장관회의에서 “그동안 방역이 완전치 못했음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매뉴얼을 뛰어넘어 선제적인 방역을 하라”고 지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