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가장 인기있는 가전제품인 에어프라이어가 진화를 거듭해 이제는 속이 들여다보이는 제품까지 등장했다. 

 

업계에서는 이를 3세대 에어프라이어라고 부른다. 초기 2~3리터 용량의 기본형을 1세대로 하고, 5~7리터 용량의 대형을 2세대를 지나 이제는 보이는 에어프라이어 시대가 시작된 것이다. 

 

이마트 <트레이더스>는 일명 '보이는 에어프라이어'인 '더 에어프라이어-V(6리터)'를 출시하고 26일부터 트레이더스 전점(17개점)에서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가격은 9만9,800원이며 초도물량 800대, 10월 중순 4,200대 등 9~10월 총 5,000대 물량을 준비했다.

 

이번 3세대 '보이는 에어프라이어'의 장점은 조리 중간 굳이 열어볼 필요 없이 투명창을 통해 조리 과정을 밖에서 관찰할 수 있다는 점이다.

 

또한 바스켓 내부에 '휘젓기' 기능을 하는 회전축을 설치해 조리물을 중간중간 뒤집어줄 필요가 없는 편리성도 추가됐다.

 

이 밖에도 바스켓을 빼서 음식물을 꺼내는 방식이 아니라 버튼을 누르면 뚜껑이 자동으로 열리는 방식으로 업그레이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