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ASF가 많이 발생한 경기도 파주와 김포 지역의 돼지를 모두 없애는 특단의 조치를 추진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경기도 파주와 김포시에서 연이틀 4건의 ASF가 추가로 발생함에 따라 파주와 김포의 경우 관내 발생농장 반경 3km 밖의 돼지에 대해서도 특단의 조치를 취하기로 해당 지자체와 협의했다고 밝혔다. 

 

파주와 김포의 경우 우선 5개월 이상 사육해 식용으로 출하가 가능한 비육돈 수매를 10월 4일부터 신청을 받아 즉시 수매를 하기로 했다. 

 

수매 대상 돼지는 농가에서 사전 정밀검사를 거쳐 이상이 없는 경우 도축장으로 출하를 허용하고, 도축장에서 다시 임상·해체 검사를 거쳐 안전한 돼지만 도축 후 비축한다는 것이다. 

 

정부는 또 수매되지 않은 나머지 돼지 전량에 대해서는 예방적 살처분을 신속히 추진하기로 했다. 

 

농식품부는 이와 함께 연천군의 경우 발생농장 반경 10km 이내 양돈농가 대상 수매와 예방적 살처분을 조속히 논의해서 추진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아울러 최근 파주와 김포에서 잇달아 4건의 ASF가 발생함에 따라 접경지역의 도축장과 분뇨처리시설, 사료공장 등 축산관련 시설과 차량 및 농장 등에 대한 집중 소독을 위해 경기, 인천, 강원의 일시이동중지명령을 10월 4일 3시 30분부터 10월 6일 3시 30분까지 48시간 연장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