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림축산식품부는 연천군 소재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추가 발생함에 따라 특단의 조치를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ASF가 연천에서 9월 17일 이후 두 번째 발생한 것이고, 마지막 발생일로부터 7일 만에 다시 발생함에 따라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바이러스의 확산 방지를 위해 연천에 대해서도 비육돈에 대해 우선 수매하고, 남은 돼지 전량에 대해서는 살처분을 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에 앞서 경기도 김포와 파주에서 동일한 방식으로 비육돈을 먼저 수매하고, 나머지 돼지에 대해 예방적 살처분을 추진한 바 있다.

 

농식품부는 경기도‧연천군과 관련 조치를 조속히 추진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