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각 지역 특산물을 담은 국립공원 친환경 도시락 서비스를 10월 21일부터 전국 21개 국립공원으로 확대한다.

 

국립공원 친환경 도시락은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도시락 준비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해 9월 소백산국립공원에서 처음 시작했다. 이후 다도해, 경주, 속리산, 가야산, 태안해안, 월악산 등 6개 국립공원으로 늘어났으며, 환경 보전에 기여하는 이색 탐방 서비스로 국민들의 큰 호응을 얻어 이번에 전국 국립공원으로 확대되었다.

 

국립공원 친환경 도시락은 지역 특산물을 바탕으로 특색 있고 다양한 메뉴로 구성되어, 산행 전 도시락 준비 부담을 줄여주고 먹는 즐거움까지 더해준다는 것이 국립공원의 설명이다.

 

해당 서비스는 탐방객의 도시락 준비 불편 해소, 지역 업체의 수익 창출, 국립공원 재활용 쓰레기 줄이기 등을 위해 시행되는 국립공원공단의 민·관 협업 정부 혁신 정책으로서,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도시락이다.

 

도시락 제조 업체는 지역 색을 느낄 수 있는 메뉴를 개발하여 도시락을 제공하고 있다.

 

메뉴는 김밥에서부터 제육볶음, 불고기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며, 가격은 7천원부터 1만원까지다. 

 

이용방법은 카카오톡 ‘내 도시락을 부탁해’를 검색 후 이용할 공원을 선택해 업체를 통한 상담 및 주문이 가능하며, 결제는 무통장 입금이다. 산행 출발 지점 탐방지원센터에서 도시락을 수령하며, 빈 용기는 하산 지점에 마련되어 있는 수거함에 반납하면 된다. 

 

도시락 주문은 최소 이용일 하루전 오후 4시까지 주문해야하며, 공원별로 서비스가 제공되는 만큼 제조업체와의 카카오톡이나 전화 상담을 통해 이용 조건을 미리 확인해야 한다.

 

국립공원공단은 이번 친환경 도시락 확대를 통해 일회용품 쓰레기 절감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진은 내장산 백암국립공원의 떡갈비 정식 도시락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