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과 로봇에 의한 4차 산업혁명이 외식시장에서도 현실화되고 있다. 

 

최근 외식업계에 푸드테크(food-tech) 열풍이 불고 있는 가운데 풀무원이 자체 운영하는 외식브랜드 매장에 자율주행 서빙로봇을 새롭게 선보였다.

 

풀무원푸드앤컬처는 외식브랜드 ‘찬장 판교라스트리스점’, ‘메이하오&자연은맛있다 인천공항점’ 2곳에 자율주행 서빙로봇 ‘딜리’를 도입해 시범운영 한다고 4일 밝혔다.

 

‘서빙로봇 딜리’는 4개의 적재 트레이를 갖추고 있어 한 번에 4개 테이블의 서빙을 수행할 수 있다. 또한 최대 50kg까지 적재 가능해 무거운 메뉴도 한꺼번에 서빙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서빙로봇은 자율주행 방식으로 구동된다. 레스토랑 실내 데이터를 기반으로 스스로 판단해 이동한다. 서빙로봇에는 두 가지의 센서가 장착되어 있어 장애물 회피와 정확한 위치이동이 가능하다. 장애물이 나타나면 로봇 전방 40cm에서 인식하고 멈추거나 알아서 피한다. 또한 ‘cm’단위로 이동이 가능하여 고객테이블에 도착 시 정확한 위치에 서빙이 가능하다.

 

특히, ‘찬장 판교라스트리트점’에서는 고객 테이블에 부착된 QR코드를 통해 주문과 결제를 하면 ‘서빙로봇 딜리’가 안전하게 주문 음식을 서빙해주는 스마트오더 시스템 서비스를 제공한다. 

 

스마트오더 시스템은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한 언택트(Untact) 서비스로, 언택트 서비스는 접촉을 뜻하는 콘택트(Contact)에 반대를 뜻하는 접두사 언(Un)을 붙여 만든 비대면 서비스를 지칭하는 신조어이다. 언택트 서비스는 최근 외식업계에서 고객들에게 새로운 기술경험과 편의성 제공측면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풀무원푸드앤컬처 경영지원실 김경순 실장은 "‘서빙로봇 딜리’의 도입으로 매장 직원들의 단순 업무는 줄이고 섬세한 고객응대가 가능해졌다"며, “앞으로 미래형 레스토랑 구축을 위해 플랫폼 비즈니스 기업과의 협력을 통한 다양한 고객서비스 경험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