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남아도는 쌀의 생산을 조정하기 위해 벼를 심던 논에 콩을 심도록 권장함에 따라 최근 ‘논콩’ 재배가 급증하면서 콩 가격의 폭락이 우려되고 있어 국산 콩을 가공해서 상품화할 수 있는 기반 구축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국회 김종회 의원에 따르면 올해 ‘논콩’ 재배는 당초 목표면적 1,366ha보다 205.3% 급증한 2,804ha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김종회 의원은 5일 열린 농해수위 예산안 상정 전체회의에서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에게 “쌀 생산 조정제와 논콩 재배는 전국적으로 확대일로에 있다”며 “앞으로 논콩 가격폭락은 불을 보듯 뻔한 상황”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김 의원은 “과잉 생산으로 인한 가격 폭락에 대비해 논콩을 처리할 가공시설 및 생산기반 구축을 위해 국비 91억원이 2020년 예산에 반드시 반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이에 대해 “논콩 재배가 늘어나고 있는 것은 사실이며 논콩 가공기반 구축 사업을 정부가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며 “가격폭락 시 정부가 전량 수매에 나서겠다”고 답변했다.

 

콩은 원산지가 한반도로서 우리 식생활의 뿌리이지만 자급률이 사료용을 포함할 경우 1990년 20.1%에서 2017년 5.4%로 낮아졌고, 식용만 따져도 1990년 64.9%에서 2017년 22.0%로 낮아져 국산 콩 자급률 확대가 시급한 상황이다. 

 

<아래 링크를 클릭하면 이 기사와 관련된 동영상 뉴스를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youtu.be/DLjbWEdcwJ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