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림축산식품부가 2020년에 외식시장을 주도할 4가지 소비 트렌드를 전망해 발표했다. 

 

농식품부는 2020년 외식 트렌드를 이끌어갈 키워드로 ‘그린오션’, ‘Buy me-For me’, ‘멀티 스트리밍 소비’, ‘편리미엄 외식’을 선정하고 28일 열린 ‘2020 식품·외식산업 전망대회’를 통해 발표했다. 

 

우선 ‘그린오션’은 경쟁이 치열한 ‘레드오션’을 떠나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블루오션’을 넘어, 친환경 가치를 경쟁요소로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고자 하는 시장을 의미한다. 

 

외식업계에도 일회용 플라스틱 근절과 같은 친환경 운동부터 비건 레스토랑, 식물성 고기 등 친환경 외식시장이 각광받고 있다. 또한 고령화 시대와 맞물려 친환경적인 식재료를 사용한 음식, 맞춤형 건강식 등이 부상하고 있다. 

 

‘Buy me-For me’는 ‘나를 위한 소비’를 뜻하는 개념으로서, 개인이 추구하는 가치나 개성이 다양화, 세분화되면서 자신의 취향이나 감성적인 욕구를 충족시쿠줄 수 있는 상품이나 서비스를 소비하는 성향을 일컫는다. 

 

이러한 성향의 소비자들은 자신이 가치를 두는 제품이 다소 비싸더라도 과감히 투자하는 소비 행태를 보인다. ‘나를 위한 소비’ 경향은 주관적인 만족과 취향을 중요시하는 밀레니얼 세대를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다. 

 

‘멀티 스트리밍 소비’는 유튜브, 카카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외식 소비 감성을 자극하는 콘텐츠와 마케팅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현상을 뜻한다. 

 

스마트폰이 대중화된 이후 다양한 SNS채널을 통해 일상과 경험, 취향을 공유하는 문화가 점차 확산되면서 외식업계에서도 이를 활용한 홍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편리미엄 외식’은 혼밥, 혼술 등 1인 외식의 증가와 배달앱 등 비대면 서비스의 발달에 힘입어 편리함과 프리미엄을 함께 추구하는 현대 사회의 소비 성향을 일컫는다. 

 

이에 따라 간편식의 고급화, 프리미엄 밀키드, 프리미엄 음식배달 서비스 등 편의성과 함께 소비자의 만족을 충족시켜줄 프리미엄 재료, 서비스 등이 확대되고 있다. 

 

농식품부는 2014년부터 외식 트렌드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