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3년 새 우리나라 소비자들이 식품을 주로 구입하는 장소에 큰 변화가 일어났다. 재래시장이 급격히 하락하는 반면 그 자리를 SSM(대기업이 운영하는 중소형 슈퍼마켓)이 대신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발표한 ‘2019 식품소비행태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가구에서 식품을 구입하는 장소는 ‘대형 할인점’이 37.6%로 여전히 가장 높았다. 

 

이어서 ‘동네 중소형 슈퍼마켓’에서 구입하는 가구도 29.4%로 높은 수준이었으나 지난해와 비교하면 2.8%p 감소했다. 

 

‘재래시장’의 비중은 꾸준히 감소해 2016년 24.8%에서 올해는 절반 수준인 11.5%에 불과했다. 반면 ‘SSM(대기업이 운영하는 중소형 슈퍼마켓)’의 비중은 꾸준히 증가해 올해에는 2016년(8.9%)의 2배 수준인 19.4%까지 높아졌다. 

 

이런 추세라면 SSM이 동네 중소형 슈퍼마켓을 따라잡는 것도 시간문제인 것으로 보인다. 대기업의 자본력이 중소상인들의 입지를 더욱 좁힐 것이라는 우려가 현실이 되고 있다. 

 

인터넷으로 식품을 구입하는 가구의 비중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데, 올해는 절반에 가까운 44.6%의 가구에서 온라인을 통해 식품을 구입한다고 응답했으며, 이들 가운데 73.5%는 모바일을 통해 구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우리나라 소비자들이 올해 식품을 구입할 때 가장 중시한 것은 ‘가격’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에는 ‘맛’과 ‘소포장’이었는데, 지난해와 올해는 경제사정 등을 이유로 ‘가격’에 더욱 민감해진 것으로 평가된다. 

 

‘2019 식품소비행태조사’에 따르면 지난해보다 식품 구입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한다는 응답 비중이 가장 크게 증가한 요인은 가격, 구입의 편리성, 맛, 안전성의 순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