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1일 오전 10시 30분부터 11시까지 서울 잠원 한강공원 3주차장에서 쇼가 벌어졌다. 행사명은 ‘미쉐린 스타 하트 도시락 기부 전달식’이었다. 미쉐린코리아가 주최했고, 서울시가 들러리 역할을 했다.

행사내용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의료진과 취약계층에게 서울시내 24개의 미쉐린 스타 레스토랑과 함께 제작한 도시락 1,500개를 전달하는 기부 전달식이었다.

참석자는 문미란 서울시 정부부시장을 비롯한 서울시 공무원들과 관계자 등 30명, 그리고 이주행 미쉐린코리아(주) 대표를 비롯한 미쉐린 직원 20명 등 모두 50명이나 된다.

50여 명이 바쁜 월요일 오전에 한강에 모여서 ▲행사 안내 및 내빈 소개 ▲인사말씀 ▲기분전달식 ▲기념촬영 및 환담이 행사의 전부다. 그야말로 생색을 내기 위해 사진 한 장 찍는 것 외에 아무런 의미도 부여할 수가 없다.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국민들은 다시 불안해하고 있고, 생활 거리두기를 다시 사회적 거리두기로 환원을 하느냐 마느냐 하는 판국에 굳이 그런 행사가 필요했느냐는 것이다.

의료진이나 취약계층에게 도시락을 지속적으로 기부하는 것도 아니고 단 한 번 1,500개를 기부하면서 그렇게 야단법석을 벌일 정도라면 대기업들이 수십억 원을 기부할 때는 중계방송이라도 해야 했던 것 아닌가.

기부는 오른손이 하는 것을 왼손도 모르게 하라고 했다. 이런 경우를 두고 꼴값을 떤다고 한다.

<아래 동영상은 미쉐린 가이드가 스타 레스토랑을 선정하는 과정에서의 비리에 대한 폭로 인터뷰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