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크림 프랜차이즈 ‘브알라’와 가맹점들이 식품용도로 제조하지 않은 액체질소를 사용해 아이스크림을 만들어 판매하다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단속에 적발됐다. 

식약처는 아이스크림 프랜차이즈 ‘브알라’ 본사와 가맹점 등 총 24곳을 점검한 결과, 식품첨가물 용도로 제조되지 않은 액체질소를 아이스크림 원액에 섞어 조리·한매한 가맹점(휴게음식점) 11곳을 적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식약처는 또 이들 가맹점에 액제질소를 공급한 본사 ‘브알라’와 액체질소 판매업체 2곳도 함께 적발하고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