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집밥 수요가 증가하면서 삼겹살이 ‘금겹살’이 되고 있지만 정작 돼지 사육농가와 육가공업체는 울상을 짓고 있다. 가정에서는 주로 삼겹살과 목살만 소비하고 있어 다른 저지방 부위의 재고가 심각한 수준으로 적체되고 있기 때문이다. 

갈비나 안심, 다리부위 등 저지방 부위는 주로 학교급식이나 외식사업장에서 소비를 해왔는데, 등교가 미뤄지고 외식수요가 줄어들면서 저지방 부위의 재고는 더욱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부위별 소비 편중에 따른 가격 차이는 극명하게 갈리고 있다.

(사)한국육류유통수출협회의 돈육 부위별 시세 자료에 따르면 5월 삼겹살 가격은 kg당 1만8,575원으로 1월에 비해 62% 올랐고 목살은 1만6,750원으로 67% 상승했다. 반면 갈비는 1월 대비 1.9% 상승한 6,175원, 뒷다리살은 오히려 0.3% 하락한 3,150원에 판매되고 있다.

현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한돈자조금은 5월 27일까지 SSG닷컴과 연계해 ‘한돈농가·육가공 업체 돕기, 한돈 갈비 위크’ 기획행사를 실시한다. 이번 ‘한돈 농가 氣살리기, 갈비 기획 행사’는 SSG닷컴 온라인몰을 통해 진행되며 한돈 양념갈비를 비롯해 다양한 한돈 갈비 상품을 최대 30% 할인된 가격에 구매 가능하다.

한돈자조금 하태식 위원장은 “ASF(아프리카돼지열병)에 이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소비 불균형으로 한돈 농가와 육가공업체가 많이 힘들어하고 있다”라며, “이번 온라인몰과 연계한 한돈 갈비 기획행사로 가격도 합리적이며 맛과 영양이 풍부한 다양한 돼지고기 부위를 알리고 소비자들이 쉽게 구매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