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게시글을 가득 채운 ‘1% 희귀’ 복숭아가 있다. 겉은 천도복숭아처럼 빨간색인데 속은 말랑말랑해 ‘신비’로 이름 붙여진 ‘신비복숭아’와 6월에 이른 황도를 맛볼 수 있도록 개발한 '그린황도 복숭아'가 그 주인공이다.

▲그린황도복숭아

이마트는 6월 25일부터 '신비 복숭아' 100톤 물량을 준비해 1팩에 8,900원(800g), '그린황도 복숭아'를 80톤 물량으로 1팩에 1만7,900원(5~6입), 1만5,900원(7~8입)에 판매한다고 밝혔다.

‘신비복숭아’와 ‘그린황도 복숭아’ 모두 6월말부터 7월 중순까지만 맛볼 수 있고, 까다로운 재배법으로 물량이 많지 않아 ‘한정판 과일’로 불린다. 특히 올해는 4월 산지 기온이 낮아 냉해 피해로 물량이 15% 가량 줄어 더욱 ‘희소성’이 높아졌다.

한편, 이마트는 전통적인 과일의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다양한 품종 확대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마트는 지난 4월 ‘허니 토마토’, ‘애플 토마토’, ‘무지개 방울토마토’ 등 12종의 토마토를 모아 박물관 컨셉으로 스토리텔링형 매장 ‘토마토 뮤지엄’을 운영했다. 신품종에 대한 고객의 관심에 힘입어 4월 한달 토마토 매출이 5% 가까이 신장했고, 단맛이 강한 ‘허니토마토’는 3만팩이 넘게 팔렸다.

이진표 이마트 과일 바이어는 “다양하고 우수한 품종의 과일을 시기별로 가장 맛있을 때 판매하고 있다”며, “과일의 맛은 기본이고 ‘오감만족’ 하실 수 있도록 고객의 입맛과 트렌드에 맞춘 상품 개발을 이어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