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R(가정간편식) 제품들이 끊임없이 발전하면서 한국인의 식생활 문화를 크게 바꾸고 있다. 재료를 구입하고, 가정에서 직접 조리를 하는 전통적인 슬로푸드 식문화는 점점 사라지고, 공장에서 만들어진 간편식(패스트푸드)이 그 자리를 대신하고 있다. 

이런 식문화의 변화는 CJ제일제당을 비롯한 식품 대기업들이 주도하고 있다. 특히 CJ제일제당은 공장에서 만든 밥 ‘햇반’을 히트 시킨데 이어 공장에서 만든 국과 탕인 ‘비비고 국물요리’로 또 다시 가정의 식문화를 변화시키고 있다. 

김치찌개나 된장찌개 등 가정에서 일상적으로 쉽게 해먹을 수 있는 국물요리에서부터 갈비탕, 사골곰탕, 육개장 등 손이 많이 가는 음식까지 다양한 국물요리가 공장에서 쏟아져 나오고 있다. 

CJ제일제당이 ‘비비고 국물요리’라는 브랜드로 공장에서 국과 찌개, 탕 요리를 만들어 내기 시작한 것이 4년 전인 2016년 6월이다. 4년간 누적 판매량이 2억 2천만 개, 매출은 5,000억 원을 돌파했다.  

특히 전략제품으로 내세운 ‘비비고 육개장’은 전자레인지를 활용한 4분 조리로 시간을 절약하고 요리로부터 해방감을 느끼게 한 부분이 큰 호응을 얻었다. ‘비비고 육개장’은 단일 제품으로 누적 판매 1,200억원을 기록하며 스테디셀러로 자리 잡았다. 

‘비비고 국물요리’는 지난해 매출 1,670억 원을 달성했으며 올해는 2천억 원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경쟁사들도 다양한 제품을 출시하며 시장은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2016년 400억 원 규모에 불과했던 상온 국물요리 시장(닐슨 기준)은 지난해 2,500억 원대로 커졌다. 식품 대기업들에 의한 식문화의 변화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