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 구매가 일상화되면서 음식서비스의 온라인쇼핑이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5월 온라인쇼핑 동향에 따르면 음식서비스 거래액은 1조 3,205억원으로 지난해 5월의 7,440억원보다 무려 77.5%나 폭증했다. 

배달음식과 간편조리식, 건강보조식품 등의 거래 증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온라인쇼핑 거래액 가운데 모바일을 통한 거래액이 1조 2,374억원으로 전체 온라인쇼핑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93.7%나 됐다. 

식품의 경우 음·식료품의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1조 4,759억원으로 지난해 5월에 비해 33.1% 증가했고, 농축수산물의 온라인쇼핑 거래액도 4,165억원으로 지난해 5월보다 54.3%나 늘어났다. 

음·식료품의 모바일 거래 비중은 73.0%, 농축수산물의 모바일 거래 비중은 73.3%를 차지했다. 

온라인쇼핑 거래액 중 모바일쇼핑 거래액이 차지하는 비중이 전체 평균 68.3%인 점은 감안하면 음식서비스(93.7%)와 농축수산물(73.3%), 음·식료품(73.0%)의 모바일 거래비중은 상대적으로 매우 높은 편이다. 

한편 2020년 5월 전체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지난해 5월에 비해 13.1% 증가한 12조 7,221억원이며, 이 가운데 모바일쇼핑은 21.0% 증가한 8조 6,944억원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