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기능식품도 이제는 개인의 생활습관이나 건강상태 등을 고려해 맞춤형으로 추천하고 판매하는 시대가 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는데, 7월 10일 1호점이 추천과 판매를 시작했다.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시범사업은 지난 4월 27일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규제특례심의위원회에서 규제특례 대상으로 선정돼 7개 업체 152개 매장에서 2년간 규제샌드박스로 시범 운영된다. 

이번 시범사업으로 개인의 생활습관, 건강상태, 유전자정보 등을 바탕으로 한 건강기능식품을 소분·판매할 수 있도록 허용되며, 소비자는 여러 제품을 조합한 맞춤형 제품을 구매할 수 있게 된다. 

다만, 건강기능식품의 효과와 품질은 종전과 동일하게 유지하고, 소비자 안전을 최대한 보장할 수 있도록 소분·판매는 개봉 시 품질변화가 거의 없는 6개 제형으로 제한하고 위생적으로 소분·포장할 수 있는 장치를 갖춘 경우만 허용된다. 

또한 건강·영양 상담을 통한 제품 추천은 소비자 신뢰확보를 위해 매장 내 약사, 영양사 등 전문가만 할 수 있도록 운영한다. 

한편 이의경 처장은 10일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1호점인 풀무원건강생활의 ‘퍼팩’ 오픈식에 참석해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추천·판매 시범사업의 성공을 기원하고 영업자를 격려했다. 

시범사업에는 풀무원건강생활, 아모레퍼시픽, 한국암웨이, 허벌라이프, 빅썸, 코스맥스엔비티, 모노랩스 등 7개 업체가 참여해 152개의 매장을 운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