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경기와 가정간편식(HMR)의 발달로 외식업이 전반적으로 침체 상태이지만 상표출원은 증가하는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배달앱의 발달과 공유주방 확산으로 매장 중심이 아니라 배달 중심의 외식업을 영위하는 사업자가 크게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특허청에 따르면 2016년에 1만 7,010건이던 외식업 관련 상표출원은 2017년에는 1만 6,652건으로 2.1% 감소했지만, 2018년에는 1만 7,719건으로 6.4% 증가했고, 2019년에는 1만 9,094건으로 7.8%나 증가했다. 올해는 6월말 현재 벌써 1만 217건이다. 

2018년부터 증가로 돌아선 것이 배달앱의 발달 및 공유주방 도입 등과 함께 배달영업이 크게 증가한 시점과 맞물린다. 

이는 7월 3일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 5월 배달음식 등 음식서비스에 대한 증가율이 전년 동기 대비 77.5% 급증한 것에서도 알 수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 배송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날로 커지고 있어 외식업 관련 상표출원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키워드로 따지면 최근 삼계탕 관련 상표출원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삼계탕을 판매하는 전문점은 줄고 있는 추세인데, 상표출원이 늘어나고 있는 것 또한 매장 중심이 아니라 배달 중심의 삼계탕집이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삼계탕’이 결합된 상표출원건수는 2016년 120건이나 됐지만 삼계탕 전문점의 감소로 2017년에는 50건에 불과했는데 2018년에 80건(37.5%), 2019년에는 99건(20%)으로 다시 증가하고 있다. 

같은 기간 외식 관련 전체 상표출원건수는 2018년에 6.4% 증가했고, 2019년에는 7.8%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증가폭이 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