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임기 여성의 임신 전 음주가 임신과 태아발달 능력을 감소시키고, 특히 기형아 및 거대아 출산율을 크게 증가시킨다는 충격적인 연구결과가 나왔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 김원호 박사 연구팀은 5% 알코올이 든 식이를 임신 전 2주 동안 마우스(실험쥐)에 섭취시킨 후 임신을 유도하고 태아발달과 출산, 성장에 이르는 각 단계에서 생체 내 산모와 태아 각 조직들에서의 대사기능 변화를 조사·분석했다. 

그 결과 임신 전 알코올을 섭취한 마우스 군에서 임신능력이 22% 감소하고, 태아수는 11% 감소, 태아발달능력은 23% 감소했으며, 발가락 기형은 7% 증가함을 확인했다. 

또 출생 직후 몸무게가 정상 군에 비해 1.87배 높았으나, 생후 1주, 2주, 3주에서의 몸무게는 크게 감소했다. 

출생 후 나타나는 거대아와 성장발달저하 현상은 임신중반 이후 산모에서 알코올 섭취에 따른 공복혈당 저하와 일치함을 확인했으며, 임신 전 음주를 한 산모에서, 혈당 분해 능력이 크게 감소되어 있었고, 지방간 형성은 증가함을 확인했다. 또한 이러한 현상이 타애발달이상 및 거대아 발생 증가의 주요 원인임을 확인할 수 있다. 

연구팀은 실험동물모델 결과를 확인하기 위해 후속연구로 산모를 상대로 연구한 결과 임신 전 고위험음주군(1회에 5잔 이상 또는 주당 2회 이상 음주)에서 거대아 출산율은 7.5%로 비음주군(2.9%)과, 일반음주군(3.2%)에 비해 크게 높았다. 

임신 중 음주 폐해 연구와 근거들은 그동안 많이 있었지만 임신 전 음주에 의한 산모의 대사기능이상 유발과 함께 태아 발달이상, 기형아 및 거대아 출산위험 증가를 실험적으로 확인한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다. 

국립보건연구원 권준욱 원장은 “이번 연구결과는 임신 전 음주가 불임 또는 난임의 원인이 될 수가 있고, 심지어 태아 발달저하와 함께 기형아 또는 거대아 출산 위험을 높이고, 출생 후 성장 발육저하에 까지 영향을 미치는 위험요인임을 보여주는 직접적인 근거를 제시한 것”이라며 “가임기 여성, 특히 임신을 계획하는 여성의 경우 임신 전부터 음주를 중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