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간편식(HMR)이 집밥과 외식의 대세수단으로 각광을 방으며 이와 관련된 상표출원도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가정간편식과 관련된 상표출원은 2015년 5,037건에 불과했으나 2019년에는 1만 37건으로 99.3% 증가했고, 올해 상반기에도 5,149건으로 지난해 상반기 5,025건보다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표출원이 증가한 이유로는 혼밥 문화 등 생활방식의 변화, 코로나19로 인한 내식 비중의 증가 등으로 인해 가정간편식에 대한 소비 요구가 확대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상표출원을 주체별로 보면, 법인은 2015년에 2,911건에서 2019년에 5,235건으로 79.8% 증가한 것에 비해 개인은 2,126건에서 4,802건으로 125.9% 증가해 개인 출원의 증가세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 문삼섭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외식이 줄고 가정에서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제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가정간편식을 제조하는 개인이나 기업들이 타인의 제품과 차별화하고자 하는 브랜드 전략의 일환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